컨텐츠 바로가기
68109129 0682021051368109129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68 동아일보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5660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한강 사망 의대생, 부검결과 익사 추정… 머리 상처 사인 아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후 시신으로 발견됐던 의대생 손정민 씨(22)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13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A 씨 부검 감정서 결과를 받았다.

손 씨 아버지에 따르면, 발견 당시 손 씨의 머리 뒷부분에는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상처가 두 군데 정도 있었다. 하지만 국과수는 1차 부검에서 상처가 두개골까지 영향을 주지 않아 직접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봤다.

국과수는 부검 감정서에서도 같은 의견을 내놨다. 이들은 “머리 2개소 좌열창(피부가 찢어지는 손상)을 사인으로 고려할 정도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국과수는 손 씨가 음주 후 2~3시간 후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손 씨가 마지막 음주 이후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사망했다는 의미”라면서도 “반드시 2~3시간 후 사망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