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7555 0032021051368107555 01 0102001 politics 7.0.0-HOTFIX 3 연합뉴스 59702030 true true false true 1620883663000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靑 "박준영 사퇴 계기 '임·노' 청문절차 완료되길"(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혜숙·노형욱 임명강행 수순 밟을듯…14일 이후 최종 결정

"대통령-與지도부 간극 없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
국민의힘은 5월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로, 이를 계기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박준영 후보자와 함께 부적격 논란에 직면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사실상 임명 수순을 밟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는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자진 사퇴 결론을 내렸다"며 "국민 여론, 국회·여당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은 청문절차를 기다리고 있는 국무총리 이하 후보자들에 대해 국회가 신속하게 마무리를 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국회에 '14일까지'라는 시한을 달아 임·박·노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상태다.

이 관계자는 '만약 내일 청문보고서가 재송부되지 않으면 임명 강행 수순을 밟는 것이냐'는 질문에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정해지면 더 연장이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해진 시한인 오는 14일까지는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기다리되, 이때까지 청문보고서가 송부되지 않을 경우 임·노 후보자에 대한 임명 절차에 접어들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직접 지명한 3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해 상당한 애정이 있다"며 "하지만 여론의 평가와 국회 청문절차를 모두 거쳐 최종 판단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은 처음부터 국회 논의를 존중하겠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이번 청문 정국에서 당청 간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친 데 대해선 "민주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통해 들은 당내 여론과 대통령이 생각하는 것의 간극은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kbeomh@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