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7451 0202021051368107451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3441000

'아침마당' PD "임영웅·유재석·박진영&비·리처드 기어 등 출연 자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침마당'X'6시내고향'. 제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아침마당'이 30년이 지나도 변함 없는 프로그램의 힘으로 트렌드와 섭외의 힘을 꼽았다.

13일 오후 KBS1 '아침마당'과 '6시내고향' 30주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아침마당'과 '6시내고향'은 1991년 5월 20일 같은 날 첫 방송을 시작한 KBS1 장수 프로그램으로, 30년간 시청자의 희로애락 인생을 소개해왔다.

'아침마당'이 30년 장수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 김민희 팀장은 "트렌드를 읽는 포멧의 힘"을 꼽았다. 김PD는 "30년 동안 진행된 프로그램이다 보니 다양한 코너들이 있었는데, '생생토크'의 경우 현재 예능의 대표 트렌드인 집단토크의 시초였고 '부부탐구'는 부부들이 나와 솔직한 이야기를 하고 전문가 솔루션을 받는 코너다. '그 사람이 보고싶다'나 '목요특강'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또 김PD는 "현재 '아침마당' 수요일 시청률 톱을 꼽고 있는 '도전! 꿈의 무대' 코너의 경우, 현행 트로트 오디션 이전에 수많은 스타들이 거쳐갔다. 임영웅, 영탁, 홍자, 요요미 등이 '꿈의 무대'를 거쳐간 분들"이라며 "시청자의 니즈를 읽는 게 '아침마당의 큰 힘이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아침마당' MC 김재원 아나운서 역시 "'아침마당'은 늘 앞서가며 트렌드를 선도해가며 다른 프로그램에 선한 영향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력한 섭외력도 무시할 수 없다. '아침마당' 남희령 작가 등 작가진은 유산슬(유재석), 박진영&비, 임영웅, 김신영 등 프로그램을 거쳐간 연예인들을 언급했다. 또 "리처드 기어도 한국 방문 당시 '아침마당' 출연 의사를 밝혀 나왔고, 폴 포츠도 출연을 자청해 나오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30주년을 맞아 '아침마당'은 '희망은 당신입니다'라는 주제로, '6시내고향'은 '고맙습니다. 응원합니다'라는 주제로 안방극장에 웃음과 눈물로 감동을 전할 특집 방송을 오는 17일부터 5일간 선보일 예정이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