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6859 0362021051368106859 01 0102001 politics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2660000

靑 "박준영 사퇴, 고맙지만 짠해...대통령과 여당 이견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13일 입장문을 통해 자진 사퇴를 밝힌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4일 박 후보자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를 한 데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13일 "국회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퇴를 계기로 남은 국회 인사청문 절차가 빠르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표결에 속도를 내고, 노형욱 국토교통부·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은 반대하지 말아 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같은 청와대 관계자는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표명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와 여당 논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본인이 충분히 인지했고,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박준영 후보자가 직접 소통을 하지는 않았다고도 부연했다. 다만 언제 이러한 결정이 이뤄졌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저희로서는 본인이 결단을 해줘서 고맙지만 마음이 짠하다"며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또 "당내 여론과 문 대통령이 생각하는 여론의 간극이 거의 없었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이번 인사 과정에서)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 간 한번도 이견 노출된 적 없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관계가 이번 인사를 계기로 틀어질 것이란 전망을 우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