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6497 0092021051368106497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82196000

'어쩌다 가족' 성동일 vs 진희경,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어쩌다 가족.(사진 = JTBC 스튜디오 제공) 2021.05.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성동일의 무심한 발언에 진희경의 화가 머리끝까지 치솟는다.

오는 16일 오전 11시50분 TV 조선에서 방송되는 일요 홈드라마 '어쩌다 가족' 9회에서는 남다른 금슬을 자랑하던 성동일과 진희경이 부부 싸움을 하며 화끈한 입담을 자랑한다.

앞서 성동일과 진희경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으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과거 성동일에 대한 호감을 느끼던 오현경이 절친 진희경을 위해 그에 대한 마음을 접은 사실이 공개돼, 두 사람의 우정이 얼마나 끈끈한지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런 가운데 성동일과 진희경이 대립 구도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희경은 집안일에 무관심한 성동일의 태도에 잔소리 폭격을 늘어놓으며 불만을 표출할 예정이다. 이에 성동일은 뾰로통한 표정으로 그녀를 흘겨보던 것도 잠시, 안 하는 것만 못한 발언으로 그녀의 화를 돋운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급기야 진희경은 성동일 이름 석 자를 외치며 분노를 터트린다.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 성동일의 전화를 받은 그녀가 길 한복판에서 분노의 질주까지 감행한다.

그런가 하면 오현경이 남편과 대치 중인 절친 진희경의 압승을 위해 작당 모의에 나선다. 오현경은 기운이 없는 그녀를 위해 식사를 대접하는가 하면 화끈한 아이디어를 제공, 진희경의 얼굴에 화색을 띠게 만든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어쩌다 가족'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는 중년 부부들이라면 한 번쯤 경험했을 법한 일상을 반영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여기에 성동일, 진희경의 노련한 연기력이 더해져 많은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