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5430 0292021051368105430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0560000

딘딘, 치밀한 보이스피싱에 극대노 “버러지들 벌받아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혜영 기자] 가수 딘딘이 보이스피싱에 분노했다.

딘딘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통화 내역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딘딘은 “‘안녕하세요 우체국입니다. 고객님께 도착한 등기가 2회에 걸쳐 반송되어 최종 회수되었습니다. 안내를 다시 들으려면 1번, 상담원 연결은 9번을 눌러 주십시오’ 하고 전화가 옴”이라며 우체국의 이름으로 수상한 전화가 걸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1번을 누르니 상담원 연결 후 ‘안녕하세요 우체국입니다’ (라고 하더라) 제가 ‘네 근데요?’ 하니까 뚝 끊음. 찾아보니 보이스피싱이라고 하네요!! 조심하세요!”라고 덧붙이며 해당 전화가 보이스피싱임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딘딘은 “우체국에서는 등기 반송의 경우, 스티커를 붙여 놓지 절대로 이런 ARS 안내전화를 걸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는 피해 없지만 다들 조심!”이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으며 “에휴 이 피싱 버러지들 벌받아라!”라고 덧붙이며 분노했다.

딘딘은 보이스피싱의 치밀한 수법에 분노하면서도 많은 이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당부의 말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hylim@osen.co.kr

[사진] 딘딘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