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01508 0242021051368101508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72045000

전문가 “故손정민 부검결과 나오면 10개 가설 중 8개 정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염건령 가톨릭대학교 행정대학원 탐정학과 교수는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故 손정민(22)씨의 정밀부검 결과가 공개되면 근거 없는 소문들이 정리될 거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故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사진=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염 교수는 12일 tbs라디오 ‘명랑시사 이승원입니다’에서 “현재 사인에 대해 정확하게 나와 있는 게 없다. 일단 부검 소견에서 찰과상이나 부상이 있었다는 건 나와 있는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인이 무엇인지가 제일 중요하다”며 “예를 들어 과음에 의한 쇼크사일 수도 있고, 두 친구 사이에 다툼이 발생해 폭력으로 인해 사망했을 가능성도 있고, 물가이기 때문에 실족이나 익사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염 교수는 “익사를 했다면 물과 관련된 거고 익사를 안 했다면 또 다른 사인을 발견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심장마비나 아니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면 그것도 역시 부검 과정에서 일정 부분이 나온다. 만약에 10가지 가설이 있다면 8가지 정도는 근거가 없는 걸로 끝날 거라고 생각이 된다. 나머지 2개를 놓고 일반적으로 수사 결과를 발표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손정민씨 사망 사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과열된 이유에 대해선 “이 사건과 관련해 살해당한 거 아니냐, 누가 범인 아니냐 이런 식으로 몰아가기 내용이 나오다 보니까 심리적으로 동조가 돼 화가 나거거나 폭발하는 시민들이 많아졌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피해자 또는 억울하게 돌아가시거나 그 유족이 되신 분들이 고통을 겪을 때 이게 언론에 나오면 그 내용을 보고 똑같이 아픔을 느끼는 국민의식 수준이 높아진 부분이 있다. 아빠의 아픔, 그다음에 젊은 청년이 꽃도 못 피워보고 사망한 거 아니냐. 그런 것들이 다 동조화가 돼 관심이 증폭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손정민씨 아버지의 직업, 학력 등이 대중의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해선 “바람직하지 않고 나쁜 상황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아버님 입장에서는 아들의 아버지로서 이 사건의 진위를 밝혀달라는 목적으로 TV에도 노출되시고 인터뷰에 응하신 거다. 그런데 지금 그분이 어디 직장을 다니는지 어떤 학력을 갖고 있는지 어떤 사회적 지위를 가졌는지에 대해 본인이 이야기한 점은 전혀 없다. 그럼에도 이걸 굳이 추적해서 노출시킴으로 인해 부모님의 어떤 힘과 파워와 관련된 사건이 아니냐 이런 음모론 쪽으로 치부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정민씨) 아버님 같은 경우도 이 사건 이후에도 정상적인 사회 활동으로 일정 부분 복귀를 하셔야 되는데, 이런 식으로 노출이 되는 부분으로 인해 본인이 감내해야 될 사회적 피해가 존재할 수도 있다는 게 무서운 것”이라고 말했다.

염 교수는 “현재 나와 있는 상태로 놓고만 본다면 우리 사회에서 엘리트로 보일 수 있는 부분은 있지만, 그 부분이 이 사건의 실체적인 진실을 밝혀야 되는 원인이 되거나 또는 더 강력하게 수사 드라이브를 걸어야 되는 원인이 될 순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 본질과는 관계없는 사건 관계인이나 유족과 관련된 내용들을 노출시키는 건 일부 세력들이 자신들의 선정적 먹잇감으로 파악해서 진행하지 않나 이렇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현장에서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손씨의 시신은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쯤 실종장소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발견됐다.

지난 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손씨의 시신을 부검한 뒤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육안으로는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냈다. 손씨의 부검 정밀검사 결과는 이달 중순쯤 나올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