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9552 0592021051368099552 08 0802001 itscience 7.0.0-HOTFIX 59 지디넷코리아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0869549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오토파일럿, 자율주행 아냐"…테슬라 뒷좌석서 운전하다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유명 인스타그램 운영자, 두 차례 연속 일탈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미국의 한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가 테슬라 차량 뒷좌석에 앉아 운전하다가 경찰에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해당 인플루언서는 테슬라 모델3에서 ‘오토파일럿’을 작동시킨 뒤 운전석에 뒷 좌석으로 옮겨 탄 채 고속도로를 주행했다고 씨넷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깜짝 사고를 일으킨 것은 'Lavish P'로 더 잘 알려진 파람 샤르마 (Param Sharma)다. 샤르마는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부유한 20대로 꼽히고 있는 인물이다.

지디넷코리아

(사진=테슬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모델3의 주행보조장치인 ‘오토파일럿’을 가동한 뒤 뒷좌석에 앉아서 주행하다가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에 체포됐다. 특히 샤르마는 감옥에서 나온 뒤에 또 다시 같은 행동을 저질러 물의를 빚었다고 씨넷이 전했다.

결국 두 번째 체포된 샤르마는 산타 리타 감옥에 재차 수감됐다.

그 동안 테슬라는 오토파일럿과 완전자율주행(FSD) 때문에 많은 논란에 휘말렸다. 특히 FSD는 레벨2 수준의 자율주행임에도 불구하고 ‘완전자율주행’이란 표현을 사용함에 따라 소비자들을 현혹시킬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하지만 샤르마의 이번 행동은 테슬라가 책임질 수 있는 범위를 훨씬 넘어선 어리석은 짓이었다고 씨넷이 꼬집었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