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8960 0972021051368098960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68505000

'보아 친오빠' 권순욱, 암투병 심경 "의사들 왜 그렇게 싸늘한지" [전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권순욱 / 사진=권순욱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보아의 친오빠 권순욱 감독이 복막암 투병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많은 응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2일 권순욱 감독은 자신의 SNS에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며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고마워했다.

앞서 권순욱 감독은 자신이 현재 복막암 4기임을 고백하며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그는 "의학적으로 이미 죽은 사람 판정하는 병원과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라며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시도 중이고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보아는 "우리 이겨낼 수 있다.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맙다"는 댓글을 단 바 있다.

▲이하 권순욱 감독 SNS 전문.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습니다.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습니다.

"이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병은 낫는 병이아녜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는게..."

각각 다른 의사에게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