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6500 1292021051368096500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129 케미컬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65795000

롯데케미칼-SPC팩, 저탄소 친환경 포장재 공동 개발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케미칼의 사탕수수 원료로 생산된 바이오 페트 적용 식품용기 개발 추진

기존 석유계 페트 대비 이산화탄소 28% 저감 효과

지속가능 소재 활용한 포장 용기 연구개발 및 적용 확대 추진

케미컬뉴스

지난 11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양사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부터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SPC팩 김창대 대표)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케미칼이 SPC그룹의 식품 포장재 생산社 SPC팩과 함께 저탄소 친환경 포장재를 공동 개발하기로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바이오 페트(Bio-PET) 생산업체인 롯데케미칼과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등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식품 포장재를 생산해온 SPC팩이 각자의 강점과 노하우를 살려 친환경 포장재를 공동 개발하기 위해 '저탄소 친환경 패키징 사업 파트너십 구축 협약식'을 진행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협력으로 개발하는 바이오 페트 포장 용기가 사탕수수를 원료로 활용해 제조, 운송, 소각 과정에서 기존 석유계 페트 대비 이산화탄소를 28% 저감할 수 있고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바이오 페트는 원료 생산부터 유통과 폐기 등의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인정받아 올해 3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한 소재다.

양사는 다양한 음료 컵과 샐러드 용기 등 바이오 페트를 적용한 친환경 패키지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예정이다.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소비자의 니즈와 시장의 트렌드를 충족하는 친환경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며 "안정적인 바이오페트 소재 공급과 기술 지원을 통해 SPC의 친환경 포장 용기 개발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SPC팩 김창대 대표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탄소배출을 절감하기 위해 롯데케미칼과의 협업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바이오 페트를 포함한 다양한 친환경 포장재 생산은 물론 소비자 친화적인 기능성 포장재 연구개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롯데그룹 화학BU는 'Green Promise 2030' 이니셔티브를 도입하고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 매출 6조 원 달성 및 탄소중립성장 등 목표 달성을 위한 ESG 경영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근 '착한 소비'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음에 따라 롯데케미칼은 바이오 페트 및 재생소재 등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를 비롯하여 온실가스 배출 저감 기술 확보 및 에너지 효율화 등 탄소중립 실현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케미컬뉴스 박주현 기자 (jhpark@chemical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케미컬뉴스. Chemistry is everywher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