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3597 0562021051368093597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56800000

육군훈련소 일부 부대, 훈련병 면담 때 '이성친구 임신중절 경험' 물어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권침해 요소 있다며 지난달 해당 점검표 사용 금지 / 육군훈련소 훈련병 질문지에 사과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육군훈련소 일부 부대가 훈련병 면담 과정에서 점검표(체크리스트)를 통해 이성친구 임신중절 경험 등을 물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훈련소는 인권침해 요소가 있다며 지난달 해당 점검표 사용을 금지했다.

육군훈련소는 12일 페이스북 '육군이 소통합니다' 계정에서 "육군훈련소는 지난 4월 중순 자체 인권실태 조사를 통해 훈련병 면담 시 일부 중대에서 참고용으로 활용하던 체크리스트 중에 인권 침해 소지가 있는 항목이 있음을 식별한 즉시 해당 체크리스트에 대한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훈련병의 인권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육군훈련소는 그러면서 "앞으로도 훈련소 전반에서 인권침해 요소가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해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는 등 훈련병의 인권과 기본권이 보장된 가운데 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면담 과정에서 상처를 받았을 훈련병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최근 육군훈련소와 관련하여 제기되고 있는 일련의 인권침해 사례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육군훈련소 30연대는 지난 3월 입소한 훈련병들에게 '이성친구의 낙태 경험이 있냐', '가족 중 전과자가 있냐' 등 질문이 담긴 '관찰·면담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점검표에는 '양친 생존여부', '생계수단은 안정적이며 가정은 화목한가', '가출 경험', '입대 전 전과 사실', '본드, 약물, 마약 복용, 문신 경험 여부' 등 문항도 담겼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육군이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계정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