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2936 0022021051368092936 04 0403001 world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52413000

고속도로서 난폭운전차 잡으니…아뿔싸, 운전자가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테슬라 뒷좌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달린 파램 샤르마. [사진 CHP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80번 고속도로의 샌프란시스코-오클랜드 베이 브릿지 구간, 빠른 속도로 달려가는 테슬라 '모델3'. 아뿔싸, 그런데 운전자가 없다.

미국에서 자율주행 기능을 켜고 차량 운전석을 비운 채 뒷좌석에 앉아 고속도로를 달리던 20대 운전자 파램 샤르마(25)가 체포됐다고 12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지난 10일 고속도로에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고속도로 순찰대(CHP)는 '테슬라 운전석에 사람이 없고 뒷좌석에만 한 남성이 앉아있다'는 911 신고를 여러 건 접수하고, 현장으로 출동해 샤르마를 체포했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그는 순찰대 지시로 차를 멈추기 전에 비워뒀던 운전석으로 이동했다.

테슬라 차량에는 자율주행 기본 옵션 '오토파일럿' 기능이 탑재돼있는데, 순찰대는 샤르마가 이 기능을 작동시킨 상태에서 난폭 운전을 했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차량에서 이 기능을 활성화할 때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고 전방을 주시하는 등 차량을 적극적으로 제어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또 핸들에 가해지는 힘을 감지해 운전석에 사람이 없다고 판단되면 차량 주행을 못 하게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최근 운전자가 마음만 먹으면 운전석을 비워둔 채 '오토파일럿' 주행을 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공개돼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지난달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는 테슬라 차량 핸들에 무거운 물체를 매달고, 운전석 안전벨트를 채운 뒤 조수석으로 옮겨타는 시험을 한 결과 테슬라에서 아무런 경고 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에 대해 AP통신은 "운전자가 뒷자리에 앉은 상황에서도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작동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테슬라 자율주행 기능의 안전성 문제를 거듭 지적했다.

샤르마는 체포 이후 앨러미다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일단 풀려났다. 하지만 반성하지 않는 태도다. 그는 테슬라 뒷좌석에 타는 것은 위험하지 않고 뒷좌석 주행도 계속할 것이라고 현지 방송 KTVU TV에 밝히며, 자율주행을 맹신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내 테슬라가 (전기) 충전되기를 기다리고 있고, 지금 당장이라도 뒷좌석에 앉겠다"며 "사람들이 자율주행 기능을 겁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