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73914 0032021051268073914 02 0210001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3913877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86955000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전북기협 "사이비 언론 갑질은 적폐 행위"…철저 수사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갑질(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최근 전북 지역 한 인터넷 신문 발행인이 비판 기사를 빌미로 갑질을 일삼았다는 공직 사회 폭로와 관련해 이를 규탄하는 언론단체 목소리가 나왔다.

전북기자협회(회장 남형진)는 12일 성명을 내고 "사이비 언론의 갑질은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를 갉아먹는 적폐 행위"라며 철저한 감사와 수사를 요구했다.

전북기협은 "공무원에게 갑질과 협박을 일삼은 해당 언론인은 임실군에서 받은 예산까지 적법성 시비에 휘말려 감사를 받고 있다"며 "언론의 제역할을 져버리고 사익을 좇은 행태는 그야말로 '사이비 언론'의 전형"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군사 정권의 서슬 퍼런 검열 독재에도 정론·직필의 가치를 지켜 온 선배 언론인의 시대 정신은 지금의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끌었다"면서 "숱한 탄압과 회유에도 사회 정의를 이끈 언론인의 명예를 더럽히는 사이비 언론의 갑질은 용납해서는 안 되는 범죄와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전북기협은 전북도와 임실군에 사이비 언론에 대한 감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검경 등 수사기관에는 철저한 수사를 각각 촉구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