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5564 010202105126806556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775714000

하태경, 홍준표 ‘복당 찬성 문자’ 공개에 “사적 문자를…” 불편 심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하태경 홍준표 - 연합뉴스, 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이 하태경 의원이 자신의 복당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을 전한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하자, 하 의원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홍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하태경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의원총회 열면 홍 의원 복당에 반대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지만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 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황교안 전대표도 찬성하고 국민의힘 개혁파의 대표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도 찬성하고 있다”며 “당권주자 10여명중 초선 한사람과 특정계파 몇분이 반대한다는 말만 들었지 국민의힘 의원님들이 단체로 반대한다는 말을 들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말을 접한 하 의원은 “홍준표 의원이 얼마나 다급하시면 저러실까하고 이해하겠다”면서도 “아무리 급해도 사적인 문자까지 앞뒤 자르고 공개하는 건 정도가 아닌듯 하다”고 일침했다.

하 의원은 “제가 홍 의원에게 문자를 드린 건 월요일(10일) 제 생일에 축하 케이크 보낸 것에 감사하다는 사적 인사 겸 덕담이었다”며 “얼마나 다급하면 문자 의미를 과도하게 해석하고 사적인 문자도 정치적으로 이용하시나 이해도 가지만 이런 식의 정치는 상호 신뢰 형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배들과 맞서려고 하지 마시고 후배들의 우려를 수용하고 고치는데 더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 의원 복당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반대입장을 나타낸 이는 당대표 경선에 나선 초선 김웅 의원 정도다.

하태경 의원은 몇몇 인터뷰에서 “관여하지 않겠다”며 입장표명을 유보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