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808 0032021051268064808 03 0304001 economy 7.0.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73079000

지방 광역시도 초기분양률 100%…올해도 청약 광풍 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HUG와의 분양가 책정 갈등으로 곳곳서 공급 난항

연합뉴스

로또 청약 열기(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뿐 아니라 지방에도 청약 광풍이 불어닥치면서 광역시의 초기분양률(분양 후 3∼6개월 내 계약 비율)이 처음으로 100%를 기록했다.

12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민간 아파트 초기 분양률 동향 자료에 따르면 5대 지방 광역시(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및 세종은 올해 1분기(1∼3월) 평균 초기 분양률이 100.0%로 집계됐다.

이는 HUG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4년 이래 처음이다.

초기분양률은 아파트 분양 초기 시점의 총 분양 가구 수 대비 계약 체결 가구 수 비율을 말한다. HUG가 주택 분양보증서를 발급한 뒤 입주자 모집 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5대 광역시·세종시의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작년 1분기 95.8%, 2분기 97.6%, 3분기 98.6%, 4분기 99.1%로 네 분기 연속 상승한 뒤 올해 1분기 100.0%에 이르렀다.

올해 1분기 대구·광주·대전·세종에서 분양한 단지들의 초기 분양률이 100.0%를 기록했으며 같은 기간 부산과 울산에는 분양이 없었다.

이들 지역에서는 작년에 청약 경쟁률이 높았을 뿐 아니라, 이른 시간 안에 계약률까지 100%를 기록하며 완판(완전 판매)된 것이다.

기타 지방의 민간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2019년 3분기 58.6%에서 지난해 4분기 92.0%로 다섯 분기 연속 오르며 큰 폭 상승했으나 올해 1분기에는 90.8%로 소폭 조정됐다.

충남(100.0%), 전북(99.9%), 경북(98.9%), 경남(91.0%)에서는 여전히 높은 초기 분양률을 보였다.

이런 현상에는 정부가 지난해 12월 중순 당시 지방으로 퍼지던 부동산 매수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전국 37곳을 규제지역으로 지정하는 초강수를 둔 정책이 영향을 끼쳤다.

HUG는 정부가 규제지역으로 묶은 지역들을 모두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했고, 이들 지역에서 분양하는 민간 아파트의 분양가는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책정되면서 '로또 청약' 열풍이 거세진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의 초기 분양률은 작년 1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다섯 분기 연속으로 100.0%를 기록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 김웅식 연구원은 "서울을 중심으로 휘몰아치는 청약 광풍이 지방으로도 퍼지며 풍선효과를 일으키고 있다"며 "지난 2월 HUG의 고분양가 심사제도 개선 이후에도 많은 건설 현장이 분양가 문제로 공급에 난항을 겪고 있는 만큼, 향후 초기계약률은 지속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과 부산에서 지난달 분양에 나설 예정이었던 '부평역 해링턴플레이스'와 '래미안 포레스티지'(온천4구역)는 HUG와의 분양가 갈등으로 애초 지난달 예정이었던 분양을 연기했다.

용인 기흥구 마북동에서 대형공장 부지에 주상복합을 짓는 한 아파트 단지는 HUG의 비슷한 이유로 현재 후분양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