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652 0242021051268064652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72126000

'새벽 3시40분 친구, 손정민 깨우고 있었다' 목격자들 공통 진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다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고(故)손정민(22) 씨 사건과 관련 사건 당일 목격자들이 새벽 3시 반 이후 상황에 대해 “친구 A씨가 손씨를 깨우고 있었다”는 공통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YTN 보도에 따르면 손정민 씨 사망 원인을 조사하는 경찰은 지금까지 목격자 8명을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이 가운데 3명을 서울 반포한강공원으로 불러 목격 장소와 전후 상황을 자세히 물었다.

이데일리

사진=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목격자들은 새벽 3시 반 이후 상황에 대해 “새벽 3시 40분쯤 손 씨는 자고 있었고, 그 곁에 친구 A 씨는 서 있는 걸 봤다”는 공통된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A 씨가 손 씨를 깨우고 있었고, A 씨가 누군가에게 전화하는 것 같았다”, “두 명 모두 만취 상태로 구토하는 것도 봤다”는 진술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새벽 4시 반쯤 한강에서 빠져나오는 모습이 폐쇄회로 TV(CCTV) 영상에 포착된다.

경찰은 목격자들이 밝힌 새벽 3시 40분까지는 일단 손 씨 행적이 확인됐다고 보고, 이후 50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목격자들이 진술한 장소 주변의 CCTV도 확보해, 진술 내용이 맞는지 확인하고 있다.

앞서 친구 A 씨는 손 씨 실종 당일 새벽 3시 40분쯤, 자신의 휴대전화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0시30분께 집을 나서 친구인 A씨와 반포한강공원 잔디밭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 술을 먹다가 실종됐고, 실종 엿새 만인 30일 반포한강공원 한강 수상 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손씨의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부검 결과가 나온 뒤 드러날 전망이다. 결과는 이르면 이달 중순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