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470 0032021051268064470 02 0203001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70821000

"죄송하다" 뒤늦은 사과…등산객 묻지마 살해 20대 2심 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묻지마 살인' 사건이 일어난 인제 등산로 입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 인제에서 일면식 없는 50대 여성 등산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20대에게 12일 2심 판결이 내려진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박재우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모(23)씨의 선고 공판을 연다.

이씨는 지난해 7월 11일 인제군 북면 한 등산로 입구에서 한모(58)씨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을 맡았던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지난해 11월 이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씨의 일기장에 쓰인 '100명 내지 200명은 죽여야 한다'는 등 살해 의지와 계획에 관한 내용을 언급하며 "오로지 자신의 살해 욕구를 실현하려는 목적으로 아무런 잘못이 없고,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살해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판결에 불복한 이씨는 심신미약 주장과 함께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고, 검찰도 '형이 가볍다'며 항소했다.

1심에서 "할 말이 없다"던 이씨는 항소심에 이르러서야 "피해자분과 피해자 가족분들께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검찰은 이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법정 최고형인 사형과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