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277 0242021051268064277 06 0602001 entertain 7.0.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70022000

'비스' 송중기, 김영웅 위해 전화연결 "형은 원래 슈퍼스타" 무한 감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비디오스타’(사진=MBC에브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송중기가 tvN ‘빈센조’에 함께 출연한 김영웅에 대해 남다른 의리를 자랑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영웅이 출연했다.

김영웅은 tvN ‘빈센조’에서 같이 호흡했던 송중기에 대해 “후광이 비친다는 걸 말로만 들었다. 똑같이 1~2시간 자고 들어왔는데 피부가 거짓말 같더라. 그래서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라고 물으니 타고 났다고 하더라”라며 “주연배우로서의 카리스마도 갖추고 있고 너무 매력이 넘치는 배우였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영웅은 송중기와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송중기는 김영웅에 대해 “점점 더 말씀 나누시면 저 아니어도 분량이 많이 나올 거다. 너무 매력이 많은 형이다. 재밌는 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MC들은 “김영웅 씨가 ‘비디오스타’ 나오고 슈퍼스타가 될 수 있겠죠?”라고 물으니 “원래 슈퍼스타분들만 섭외하는 곳 아니냐”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송중기는 “형이 ‘비디오스타’에 나온 다는 것을 알고 ‘빈센조’ 감독님, 출연 배우들이 너무 좋아서 박수를 쳤다. ‘비디오스타’ 나가면 형도 화제될 것 같아서”라고 말해 김영웅을 감동시켰다.

김영웅은 “이런 부탁 하기 어려웠는데 고맙다”고 말했고 송중기는 “전화연결한다고 부탁할 때부터 너무 웃겼다. 형이 얼마나 고민을 하고 얘기를 했을까. 카톡으로 보냈다가 삭제를 했는데, 4개 중에 하나만 삭제가 됐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웅은 송중기가 흔쾌히 전화연결을 하겠다고 하자 ‘넌 대체 언제까지 감동을 줄 거니’라고 답변을 보냈다고. 송중기는 “형 우리가 연을 맺었으니까 계속 그럴 거예요”라고 말을 해 또 한번 감동을 선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