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231 1252021051268064231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20769317000

허위 매물로 유인해 협박…60대 목숨 앗아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인터넷에서 중고차 미끼 매물을 보고 찾아온 구매자들을 협박해, 비싼 차를 강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수십 명이 피해를 입었는데, 한 피해자는 경제적 부담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채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인천의 한 버스 터미널.

충북 제천에서 온 60대 남성이 자동차 딜러와 만나 어디론가 향합니다.

한 중고차 매매 사이트에 뜬 2백만원 대 1톤 포터를 사기 위해 가는겁니다.

그런데 실제로 구입한 건 700만 원 짜리 화물차였습니다.

딜러가 갑자기 돌변해 대출까지 요구하며 더 비싼 차를 강제로 사게했습니다.

하루 벌어 어렵게 살아온 60대 남성은 경제적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유족]
"기초생활수급자고 더군다나 집도 없이 마을 회관에서 살고 있단 말이에요. 일을 하기 위해 그 차가 필요해서 간 건데 돈 강탈당하고 엉뚱한 차 강매당해서…"

지난 3월 같은 사이트에 올라온 2019년식 SUV 가격은 7백만원 이었습니다.

이 차를 사려고 딜러에게 연락했던 50대 남성도 대출을 끼고 다른 차를 강제로 구입해야 했습니다.

중고차 사기 일당은 온라인 사이트에 미끼 매물을 올려놓고 피해자들을 유인했습니다.

그리고 더 비싼 차를 내밀었고 사지 않겠다고 하면 문신을 보여주고, 차에 태워 8시간씩 끌고 다니며 위협을 가해 구입을 강요했습니다.

비싼 값에 중고차를 사야했던 피해자는 전국적으로 50명, 피해액은 6억 원이 넘습니다.

[김주환/충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강력팀장]
"중대한 결함이 있다는 이유 등으로 계약을 철회하게 만듭니다. 그다음에 자기네들이 원하는 차량을 시세가 천만 원인데, 이걸 이천만 원에 (파는 것이죠.)"

경찰은 20대 총책과 허위딜러 등 4명을 구속하고, 할부대행사 대표 등 2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MBC뉴스 이채연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채연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