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2790 1082021051268062790 06 0603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747584000

임형주, 개신교에서 천주교로 개종…세례명 ‘대건 안드레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디지엔콤은 팝페라테너 임형주(35, 로마시립예술대학 성악과 석좌교수)가 세례를 받고 개신교에서 가톨릭(천주교) 신자로 개종하게 됐다고 밝혔다.

㈜디지엔콤은 임형주가 지난 6일 오후 5시 cpbc(가톨릭평화방송/사장:조정래 신부) 본사 10층 성당에서 거행된 세례식에서 조정래 가톨릭평화방송 사장신부로부터 세례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코로나19 시국임을 의식해 정부방역지침에 최대한 협조하고자 세례식은 언론에 비공개로 진행했다.

그는 가톨릭 신자 지인들에게도 양해를 구하며 세례식에 일절 초청하지 않았다. 직계가족 일부만 참석한 상태로 고요하고 엄숙하게 거행했다.

임형주는 2021년 올해가 국내 최초의 사제로 불리는 김대건(안드레아) 신부의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고자 했다.

이에 유네스코 본부가 선정한 ‘2021년 세계기념인물’인 김대건 신부의 위대한 박애주의와 숭고한 희생정신을 조금이라도 닮길 원하는 간절한 마음에서 세례명을 ‘대건 안드레아’로 정했다.

한편, 임형주는 그동안 독실한 개신교 신자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가톨릭-천주교계와는 특별한 인연이 있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2003년 김수환 추기경과의 단독면담을 시작으로 2005년 길상사에서 열린 종교화합음악회에 초청받아 당시 행사에 참석했던 법정스님과 김수환 추기경 앞에서 ‘아베 마리아’를 불러 국내언론들에 ‘대서특필’ 됐었다.

이후 가톨릭 서울성모병원 홍보대사 및 2014 김수환 추기경 선종 5주기 열린음악회에 초청되어 염수정 추기경 앞에서 공연해 극찬을 받기도 하는 등 여러 차례 굵직한 가톨릭 행사들에 참석했다.

또한 지난 2016년 말에는 국내최초 가톨릭단편음악영화 ‘마지막 고해 - The Last Confession’의 제작 및 투자총괄에 참여했다.

그는 각본, 음악은 물론 당시 데뷔 19년 만에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해 직접 주연을 맡아 사제역할로 열연을 펼치기도 했다.

이렇듯 가톨릭계와 특별하고도 뜻깊은 인연을 맺어온 임형주는 지난 4월부터 매주 토, 일 주말저녁 6시 5분~8시 cpbc FM 라디오 ‘임형주의 너에게 주는 노래’의 DJ를 맡았다.

그는 무려 데뷔 23년 만에 라디오 DJ로 성공적인 데뷔를 하며 본격적으로 가톨릭계에 기여를 하고 있다.

tvX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사진 = ㈜디지엔콤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