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56776 0372021051168056776 08 0805001 itscience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20719466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자율주행車 안전성 높인다…ETRI ‘운전자 전환 가이드라인’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ETRI 연구진이 가상 자동차 실험 환경에서 운전자에게 상황인지 정보 제공하고 있다.[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자율주행차로부터 운전자가 안전하게 제어권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가이드라인을 개발했다. 이를통해 정부 부처나 자동차 제조사가 자율주행 제어 관련 기준을 만들거나 안전 기능을 탑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6일 자율주행차에서 운전자 상태를 고려해 제어권을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가이드라인과 관련 기술 3종을 개발하고 관련 데이터셋을 공개했다.

운전자 개입이 어느 정도 필요한 조건부 자동화 단계 자율주행차는 상황에 따라 사용자가 차로부터 운전 제어권을 받아야한다. 하지만 그간 제어 전환 기준이 명확하게 마련되지 않아 제조사들은 관련 기능을 각기 다르게 구현했다. 이로 인해 사용자들은 자율주행 제어 전환 이해도와 신뢰성이 떨어져 안전한 운전에 어려움이 있었다.

ETRI는 사람들이 실제로 어떻게 자율주행차에서 제어권 전환을 하는지, 어떤 방법으로 제어권 전환 상황을 평가해야 하는지, 운전자가 자율주행차와 어떻게 소통해야 하는지 등 제어권 전환에 필요한 사항을 연구하여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

자율주행차 인적요인 가이드라인은 운전자, 차량, 환경 측면에서 다양한 제어권 전환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제시하며 전문가들은 물론,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예를 들어 자율주행 모드로 가다가 곧 수동 운전으로 전환할 구간이 다가오는데 운전자에게 중요한 전화가 걸려온 경우, 어떻게 해야 할지 결정이 필요하다. 가이드라인은 제어권 전환이 예정된 상황이라도 운전자 상태를 모니터링해서 경고를 통해 자율주행 상태를 유지하며 준비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는 안내를 해준다.

이렇게 마련된 가이드라인은 자동차 제조사 및 부품사 등이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기능을 구현하고 사용자들이 올바르게 제어권 전환 과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정부 부처에서는 이 가이드라인을 참조, 자율주행차의 활용도와 효과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전망이다.

헤럴드경제

ETRI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을 실제 주행 상황에서 연동하여 실험하고 있는 모습.[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TRI는 총 참여 인원 458명, 제어권 전환 1500회 이상이 넘는 실험을 거쳐 구축한 양질의 데이터셋을 반영하고 미국, 유럽, 일본 등 외국 가이드 내용도 참고해 자세하고 실질적인 가이드라인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자율주행차의 제어권 전환에 도움을 줄 다양한 기술 3종도 개발했다. 먼저 DVE 모니터링 시스템은 운전자가 제어권을 받을 수 있는 준비 상태를 예측하기 위해 운전자, 차량, 주행환경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는 기술이다.

또한 제어권 전환 에이전트(CPA)는 운전제어권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생체 정보를 제공하거나 경고를 하는 등 운전자와 자율주행차가 소통하도록 돕는 기술이다.

자율주행차 AI 제어권전환 능력평가 시스템도 개발했다. AI를 활용해 운전 준비도, 운전 부하, 제어권 전환 반응시간 등을 모니터링하고 분석하여 운전자의 상황인지 능력, 지각 능력, 신체 반응, 운전 스킬, 상황 판단 능력을 실시간으로 평가하는 기술이다.

윤대섭 ETRI 인지·교통ICT연구실장은 “이번에 개발된 가이드라인과 기술 및 데이터를 통해 안전한 자율주행 운전을 돕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차를 더욱 신뢰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