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경부-건강보험공단, 환경보건 빅데이터 체계 구축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전 예방적 환경보건 디지털 감시체계 도입 기반 마련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환경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11일 환경과 건강보험 분야 각종 데이터를 연계해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디넷코리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기관은 협약에 따라 전국민 건강정보 자료에 지역단위 환경정보를 연계해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두 기관은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공동연구를 추진해 국가·지역 환경성 질환 발생 예측 등 이상징후를 파악하는 환경보건 및 환경성 질환 디지털 감시체계도 만든다.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해 환경보건정책의 목표 설정과 효과 평가에 활용할 예정이다.

박용규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국민 건강보호를 위해 환경과 건강 분야 공공 자료(데이터) 활용을 강화하기 위해 두 기관이 힘을 합쳤다”면서 “앞으로 구축되는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환경보건 감시체계와 환경보건 안전망을 구축하고 사전 예방적 국민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순애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전략본부장은 “환경부와 함께 환경보건 빅데이터를 구축해 환경 위험요인과 질병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환경성 질환에 대한 감시체계를 공동 운영해 국민건강 알람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등 대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사전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