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바이칼AI, 노년층 대상 인공지능(AI) 활용 인지장애 예측기술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KT는 언어처리 기반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 바이칼AI와 서울 광진구 건국대 창의관에서 'AI시니어케어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인지장애 예측 솔루션의 KT AI 시니어케어 사업적용 ▲시니어케어 상품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AI 기술 기반의 인지장애 측정기술 혁신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뉴스핌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바이칼AI 윤기현 대표이사, KT 임채환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칼AI는 발음, 유창성, 대화의 일관성 등 말의 구성 변수들을 AI로 학습한 후 인지장애 여부를 구별하는 인지장애 예측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바이칼AI의 솔루션은 사람의 일상적인 발화(Speech)를 듣고 인지장애 이상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게 큰 특징이다.

바이칼AI는 2019년부터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으며 올 3분기 내 서울 소재 종합대학병원 2곳, 대학연구소 1곳에서 시범서비스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는 "KT와 바이칼AI는 AI 기반의 노인 돌봄 서비스 개발과 적용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며 "KT는 더 많은 사회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솔루션을 선보여 사회에 기여하는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