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마윈?' 메이퇀 창업자 '분서갱유 비판 한시' 파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진핑·공산당 비판 해석에 주가 폭락 시총 17조원 감소

연합뉴스

'분서갱유 비판' 한시 올린 메이퇀 왕싱 창업자
[중국 판퍼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알리바바에 이어 중국 당국의 두 번째 공식 반독점 조사 대상이 된 메이퇀(美團)의 왕싱(王興)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공산당을 비판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한시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이러다가 '제2의 마윈(馬雲)'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무성해지자 왕 창업자는 뒤늦게 자기가 한시를 올린 것이 당국 비판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지만 메이퇀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17조원 이상 쪼그라드는 등 후폭풍이 강하게 일고 있다.

11일 중국 인터넷 업계에 따르면 왕 CEO는 지난 6일 트위터와 유사한 중국 SNS인 판퍼우(飯否)에 당나라 시인 장갈(章碣)이 진시황(秦始皇)의 분서갱유(焚書坑儒)를 비판하려고 쓴 한시 '분서갱'(焚書坑)을 올렸다.

28자로 된 이 한시는 "책 태운 연기가 사라지기도 전에 동쪽 산에서 반란이 일어나니 유방과 항우는 원래부터 책을 읽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에서 일반적으로 이 시는 체제 비판적인 시로 여겨진다. 현지에서는 왕 CEO가 이 한시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중국 공산당에 불만을 드러낸 것이라는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더욱이 일당독재 체제로 당국 비판 의견이 크게 제한되는 중국에서 분서갱유는 매우 민감한 단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에서 왕 CEO의 행동이 정부에 명백히 '잽'(jab)을 날린 것으로 여겨졌다고 전했다.

왕 CEO가 앞서 당국을 정면 비판한 마윈의 전철을 밟게 될 수 있다는 우려에 전날 홍콩 증시에서 메이퇀 주가는 7.1% 폭락해 하루 만에 시가총액이 약 160억 달러(약 17조9천억원) 감소했다.

왕 CEO는 논란의 글을 삭제했다. 이어 판퍼우에 새 글을 올려 자신이 올린 한시가 중국 인터넷 업계 내 치열한 경쟁에 관한 것이었다고 '해명'을 했지만 우려를 잠재우지 못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투자자들은 (중국에서) 정부를 비판한 것으로 비친 경영자들이 대가를 치러야 했던 사실에 조마조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시장의 우려는 나름의 '경험'에 근거를 둔 것이다.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는 작년 10월 상하이 금융 포럼에서 선을 넘어 당국을 정면으로 비판한 후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예정이던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상장은 전격 취소됐고 이후 그가 세운 알리바바는 반독점, 개인정보 보호 등 명분을 앞세운 당국의 강력한 규제의 '시범 케이스'가 됐다.

메이퇀은 안 그래도 중국 정부의 반독점 조사를 받고 있다. 메이퇀은 이 조사로 최대 7억 달러(약 7천800억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2010년 설립된 메이퇀은 인터넷 음식 배달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종합 인터넷 생활 서비스 업체다.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5천177억 홍콩달러(218조원)에 달한다.

공교롭게도 왕 CEO가 올린 한시가 화제를 모은 10일 상하이시 소비자보호위원회는 노동절 연휴 기간 소비자들의 불만이 대거 접수됐다면서 '예약 면담'(約談·웨탄) 형식으로 메이퇀 관계자를 소환해 공개 질책을 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