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35828 0042021051168035828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39138770 true true false false 1620679556000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입주민 갑질·폭행' 故 최희석 1주기..."더 이상 갑질 없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주민 갑질과 폭행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의 1주기를 기리는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故 최희석 경비노동자 1주기 추모위원회는 강북구청 앞에서 추모제를 열고 고인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됐지만 아직도 경비노동자를 하대하는 사람이 많다며 다 함께 개선을 위해 노력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유족 대표로 참여한 최 씨의 둘째 형은 동생의 죽음으로 경비노동자보호법과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등 제도와 법의 보완이 이어졌지만, 여전히 경비노동자의 업무 영역을 명확히 해야 하는 과제는 남아 있다며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습니다.

앞서 최 씨는 지난해 4월 21일 아파트 입주민 심 모 씨와 이중 주차 문제로 다툰 뒤 폭언과 폭행에 시달리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심 씨는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항소해 오는 12일 2심 판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