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517 0182021051068017517 05 0507002 sports 7.1.3-HOTFIX 18 매일경제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2922000

이슈 프로야구와 KBO

'다승·ERA 1위' 삼성 원태인, 압도적 득표로 KBO 4월 MVP 선정 [오피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개막 첫 한 달 동안 괴력투를 선보였던 삼성 라이온즈 우완 원태인(21)이 압도적인 득표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4월 월간 MVP로 선정됐다.

원태인은 기자단 투표 총 32표 중 31표(96.9%), 팬 투표 353,764표 중 209,486표(59.2%)로 총점 78.05점을 기록, 2위 5.47점을 기록한 kt 위즈 강백호(22)를 제치고 개인 첫 월간 MVP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원태인은 4월 팀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삼성을 리그 단독 1위로 이끌었다. 4월 5경기에 선발 등판해 4승, 평균자책점 1.16 리그 1위에 오르며 압도적인 피칭을 보여줬다. 36탈삼진(2위),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 1.00(공동 4위) 등 주요 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매일경제

삼성 라이온즈 투수 원태인이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4월 MVP로 선정됐다. 사진=김영구 기자


삼성은 원태인의 활약 속에 지난달 28일 기준 2015년 정규시즌 최종전 이후 2081일 만에 리그 단독 1위(개막 후 10G 이상 기준)에 오르기도 했다.

원태인은 특히 지난달 13일 대구 한화 이글스전, 18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뛰어난 구위로 각각 10탈삼진씩을 올리며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달성했다.

2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은 삼성 소속 선수로는 역대 4번째, KIA 타이거즈 양현종의 2014년 5월 9일 대전 한화전 이후 무려 약 7년 만에 달성된 진기록이다.

원태인은 9일 현재 평균자책점 1.18로 KBO 리그 해당 부문 선두에 우뚝 섰다. 또한 국내 선발 투수 중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어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선발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편 KBO는 4월 MVP로 선정된 원태인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함께 75만 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수여할 예정이다.

또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원태인의 모교 협성경복중학교에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 원의 기부금이 전달된다. gso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