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409 0242021051068017409 01 0102001 politics 7.1.3-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2851000

文대통령 “韓경제, 더욱 강하게 거듭나…세계 10위 경제 강국”(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1인당 GDP에서 사상 처음으로 G7 국가 제쳐”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우리 경제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더욱 강한 경제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개최된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지난해 위기 속에서 세계 10위 경제 강국에 진입했고, 1인당 GDP에서 사상 처음으로 G7국가를 제쳤다”라며 “반도체와 배터리 등 우리의 핵심 주력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선산업은 몰락의 위기에서 압도적 세계 1위로 부활했고, 자동차 생산도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에서 앞서가면서 세계 5대 강국으로 진입했다”라며 “강한 제조업이 우리 경제를 살리고 있다”고 뚜렷한 경제 회복세를 전했다.

이어 “정부는 제조업의 혁신과 부흥을 총력 지원해 나가겠다”라며 “특히, 우리 경제의 핵심 산업들에 대해서는 거센 국제적 도전을 이겨내며 계속해서 세계를 선도하는 산업이 될 수 있도록 국익의 관점에서 국가전략산업으로 전방위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 확보 경쟁의 핵심으로 떠오른 반도체 업종에 대한 지원도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대전환 속에서 반도체는 모든 산업 영역의 핵심 인프라가 되고 있다”라며 “우리 반도체는 10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이루며 세계 1위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고 시스템반도체까지 수출 주력 품목으로 성장하고 있다. 세계 최고 대한민국 반도체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면서 지금의 반도체 호황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우리의 국익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비대면 경제와 디지털 경제, 불평등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가적 프로젝트로 제시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의 두 축을 세우고 대한민국 건국 이후 최대 규모인 160조 원 투입을 결정했다”라며 “당시로서는 생소한 구상이었을지 모르지만 올바른 방향이었음이 증명되고 있다. 이제는 우리만의 길이 아니라 세계 보편의 길이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미래 신성장산업으로 설정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미래차의 3대 신산업은 선도형 경제의 주축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라며 “선도형 경제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른 스타트업과 벤처산업은 제2의 벤처붐으로 불릴 정도로 그야말로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