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318 0032021051068017318 01 0106001 politics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2761000

병사 '단체휴가' 오늘부터 시행…군 "대비태세 지장없게 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휴가 가는 병사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0일 중대 및 소대 단위별로 병사 단체 휴가가 시행되는 것과 관련, 대비태세에 지장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대 및 소대 단위 휴가가 시행되는 데 대비태세는 문제 없느냐'라는 질문에 "오늘부터 (중·소대 단위별) 휴가가 시행된다"며 "군사 대비태세를 제일 우선순위로 하고 있기 때문에 대비태세에 지장을 받지 않는 선에서 휴가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부 대변인은 "생활관 단위로 휴가를 시행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부대들도 많다"며 "그래서 각급 부대의 여건을 고려해서 휴가를 시행할 수 있도록 지침을 하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방부는 대비태세를 고려해 휴가자 비율을 전체 부대원의 35%까지라는 기준선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은 이날부터 중대·소대 등 건제 단위별로 한꺼번에 휴가를 가는 이른바 '단체 휴가' 지침을 시행했다. 이에 따라 전체 부대원의 20%로 묶었던 휴가자 비율을 최대 35%까지 늘릴 수 있도록 했다.

휴가 후 부대에 복귀하는 병사들은 자신들이 사용하던 생활관을 격리시설로 이용하게 되어 상대적으로 불편함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