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6299 0182021051068016299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18 매일경제 56679201 false false false false 1620611561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화재 현장 출동 중 차량 전도…용인소방서 신진규 소방교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물탱크 차량을 직접 운전해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던 용인소방서 수지119안전센터 소속 신진규 소방교(33)가 차량 전복 사고로 숨졌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1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동원동 한 농기계 창고에서 불이났다.

화재 지점에서 가까운 수지119안전센터 등이 초동 조치에 나섰다.

신 소방교는 물 6t이 담긴 물탱크 차량을 직접 운전해 농로를 통해 화재 현장으로 진입했다. 하지만 차량이 농로 옆 7~8m 아래로 굴러떨어지면서 변을 당했다.

사고 직후 신 소방교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오후 5시 12분께 사망했다.

사고가 난 농로는 폭 2.8m의 비포장 도로로 차량의 무게를 못 견딘 흙이 무너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2017년 임용된 신 소방교는 첫 발령지인 안성소방서에서 근무하다 지난해 7월 용인소방서 수지119안전센터로 발령받았다.

안성소방서에 재직 중이던 2019년 4월, 화재예방 및 진압 공로를 인정받아 안성시장상을 받았다.

용인소방서 관계자는 "이번에 화재가 난 곳은 성남 분당이지만 행정구역이 다르더라도 가까운 센터가 있으면 출동을 한다"면서 "화재 현장에서 늘 적극적이고 사명감이 컸던 분이 유명을 달리해 가슴이 아프다"고 애도했다.

고(故) 신 소방교의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 유가족과 동료 소방관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실내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거행된다. 신 소방교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고인에게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을 추서한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