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746 1112021051068015746 03 0309001 economy 7.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976000

위기의 남양유업, 비대위 체제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된다.

남양유업은 10일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진행했다”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경영 쇄신 등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향후 구성될 비대위에서는 경영 쇄신책 마련과 함께 대주주인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홍 전 회장과 일가는 50%가 넘는 남양유업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회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경영에 미칠 영향력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이에 홍 전 회장의 지분 매각 등이 요청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비대위에서는 외부 CEO 영입이나 내부 인사 발탁 등 공석이 된 대표이사 자리를 채우기 위한 인선 작업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후임 경영인 선정 시까지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기로 했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