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681 0232021051068015681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34513327 false true true true 1620610878000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엔씨, 1분기 '어닝쇼크'…성과급 출혈에 리니지 부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엔씨소프트가 올해 1분기에는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내놓았다. 게임업계 인재 영입 경쟁에 따른 전 직원 인센티브 지급의 영향이 컸다.


엔씨는 1분기 매출 5125억원, 영업이익 567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각각 전년 대비 29.9%, 76.5% 감소한 수치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대비 줄었다.


인건비 증가 여파

엔씨 관계자는 "인건비와 마케팅비 등 영업비용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인건비는 2325억원으로 인력 증가, 정기 인센티브, 일회성 특별 성과 보상 지급 등으로 전분기 대비 26% 증가했다. 엔씨는 지난 3월 ‘김택진 대표 특별 인센티브’로 전 직원에게 800만원씩 지급했다.


엔씨는 올해 인건비가 두 자릿수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장욱 엔씨 IR 실장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인건비는 IT인력에 대한 수급에 대한 현상이 전방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언제나 업계 최고를 유지했기 때문에 올해 (인건비의) 두 자릿수 증가는 확실시된다"고 설명했다.


마케팅비는 해외 지역 출시와 국내 신규 게임 마케팅 활동 증가로 전분기 대비 23% 증가한 550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169억원, 북미·유럽 241억원, 일본 138억원, 대만 122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455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니지 시리즈도 실적 부진

엔씨의 핵심 매출원이던 '모바일 리니지 형제'의 실적도 부진했다. 1분기 '리니지M(1726억원)'과 '리니지2M(1522억원)'의 매출은 총 3248억원으로, 작년 1분기(5531억원)에서 급락했다. 전년 대비 매출이 각각 18.5%, 55.3% 감소했다.


특히 리니지M의 경우 최근 이용자들의 불매운동에 휩싸인 바 있다. 다만 이 실장은 "모든 트래픽을 감안했을 때 불매운동에 따른 영향은 못찾겠다"면서 "4주년 업데이트와 2분기, 3분기가 지나다보면 사업적으로 드라이브를 거는 순간이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모바일 게임의 부진과 달리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전분기 대비 6% 상승한 1290억원을 기록했다. 2018년 이후 분기 최대 실적이다. '리니지' 489억원, '리니지2' 262억원, '아이온' 234억원, '블레이드&소울' 141억원, '길드워2' 163억원을 기록했다.


엔씨는 신작 출시로 반등을 노릴 계획이다. 엔씨는 오는 20일 모바일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트릭스터M'을 출시한다. '블레이드&소울2'는 2분기 출시를 목표로 사전 예약을 진행 중이다. 이 실장은 "인건비 상승은 신작 출시의 매출 성장으로 상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