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617 0012021051068015617 02 0205001 society 7.0.0-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10680000

원격수업 기간 밥 못 먹는 학생들, 편의점서 식사할 수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희망급식 바우처 포스터. 서울시교육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초·중·고 학생은 원격수업 기간에도 ‘희망급식 바우처’를 통해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할 수 있다. 바우처 희망 학생에게 제로페이로 1인당 10만원이 지급되며, CU, GS25 등 6개 편의점 체인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인스턴트 식품이나 카페인 음료는 구입이 제한된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원격수업 중인 학생들의 결식 우려와 학부모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한국편의점산업협회와 함께 희망급식 바우처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당초 서울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원격수업 중인 학생도 학교 급식을 먹게하는 ‘탄력적 희망급식’을 허용했으나 일선 학교에선 방역 우려 때문에 확산이 어려웠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바우처 지급에 나선 것이다.

희망급식 바우처 지원 대상은 등교하지 않고 원격수업에 참여하는 초·중·고 학생 약 56만명이다. 초등 1~2학년이나 고3처럼 매일 등교하는 학생, 탄력적 희망급식 수혜 학생, 기존에 서울시와 함께 지원하는 아동급식카드(꿈나무카드) 대상자인 저소득층 학생은 제외됐다. 희망자에겐 1인당 10만원의 제로페이 모바일 포인트가 다양한 제로페이 플랫폼을 통해서 만 14세 이상 학생 또는 학부모 핸드폰으로 지급된다. 이를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6개 편의점 체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급받은 포인트는 이달 20일부터 7월16일까지 사용해야 한다.

다만 구입할 수 있는 음식은 식약처, 식품영양학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한 10개 식품군으로 제한됐다. 도시락, 제철 과일, 흰 우유, 두유, 야채 샌드위치, 과채쥬스, 샐러드, 떠먹는 요거트, 훈제계란, 삼각김밥을 제외한 김밥 류 등이다. 인스턴트 식품, 탄산 음료, 카페인 음료는 구입할 수 없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고칼로리, 고염도 등 편의점 음식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기 때문에 이를 개선하기 위해 살 수 있는 품목과 살 수 없는 품목을 정했다. 살 수 있는 품목이 아니면 바코드를 찍었을 때 결제가 안된다”고 말했다.

희망급식 바우처 사업에는 560억원 상당이 소요될 전망이다. 1인당 10만원씩 56만명에게 지급하는 것을 바탕으로 추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원래 무상급식 예산에 포함돼있으나 원격수업 등으로 미활용된 몫을 바우처에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희망급식 바우처를 편의점과 우선 연계한 후 향후 일반 식당으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현재로선 핸드폰에 지급되는 포인트 형태고 구매 가능 품목을 제한해뒀기 때문에 일반 식당에서 사용이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식약처나 전문기관과 협력해 바우처 모니터링단을 운영하며 사용패턴 및 만족도 조사 연구도 진행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은 우리 사회가 지켜줘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이번 희망급식 바우처는 기존 지원에서 소외된 일부 사각지대의 학생들에게 영양 높은 점심을 제공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