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380 0782021051068015380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423000

안철수 "문재인, 민주당 탈당하라…친문 계파 수장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로남불 절연하고 실패 정책 인정하라"

이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취임 4주년을 맞아 직언을 날렸다. 더불어민주당 탈당은 물론 내로남불과 절연하고 정책 기조를 바꾸라는 이유에서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에 대통령께 여야 원내정당의 대표들과 만나 정치 정상화 선언을 하실 것을 요구한 바 있다"며 "정치 정상화 선언 요구에 이어, 남은 임기 1년 동안의 국정 쇄신을 위해, 대통령께 3대 쇄신책을 추가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3대 쇄신책으로는 △민주당 탈당 △내로남불과 절연 △정책 노선 변경 등을 요구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제 더 이상 친문 계파의 수장으로서 대통령직을 수행해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에서 탈당하실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대통령의 탈당은 국가 미래를 위해 중요한 향후 1년 동안 진영논리에 휘둘리지 않고 오직 나라와 국민 전체를 위해 일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거짓과 위선의 삶을 사는 것은 능력이 없기 때문"이라며 "위선적이며 무능한 사람들이 정권을 잡으면 나라가 불행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속이는 정치는 결코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내로남불과 절연을 선언해야 한다"고 얘기했다.

정책 기조와 관련해선 "실패한 정책들은 과감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폐기하기 바란다"며 소득주도성장정책, 탈원전정책, 부동산정책 등을 거론했다. 이어 "시장경제의 자율성과 역동성을 가로막으며 미래 성장동력의 발목을 잡는 청와대와 집권당 내의 검은 유령들은 당장 손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서 "자존심과 오기를 버리고 4.7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하는 자세를 진심으로 보여주신다면, 국민께서는 ‘돌아온 탕자’를 맞이하는 아버지처럼 기꺼이 용서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는 문 대통령의 마지막 1년의 모습만은 아름답게 기억해 주실 것"이라며 "오늘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좋은 권력, 좋은 정치로의 복귀를 선언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통해, 야당도 국민도 박수치는 회견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