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323 0512021051068015323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499000

하루 새 '천당과 지옥' 오간 도지코인…SNL에 울고 스페이스X에 웃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도지코인 가격이 주말 사이 '널뛰기'를 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출연과 스페이스X 결제 소식 때문이다.

10일 오전9시15분 현재 도지코인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서 업비트에서 전일 대비 2.56% 하락한 685원에 거래되고 있다.

뉴스1

일론 머스크가 출연해 풍자 뉴스 코너에서 "도지 코인은 사기(hustle)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농담을 던졌다.(SNL 갈무리) © 뉴스1


◇일론 머스크 SNL서 "도지코인은 사기"…신고가 889원에서 38.4% 빠져

앞서 도지코인은 지난 8일 한때 889원의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9일 오후 12시30분(한국시간)으로 예정된 일론 머스크의 SNL 출연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막상 일론 머스크가 SNL에 출연한 9일 12시40분쯤부터 약 35분만에 도지코인 가격은 642원까지 폭락했다.

이날 일론 머스크는 SNL에서 도지코인을 홍보하긴 했지만, 풍자 뉴스 코너에서 "도지 코인은 사기(hustle)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하는 등 농담거리로 삼을뿐 별다른 '호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결국 이날 지속적으로 떨어진 도지코인 가격은 최고점 대비 38.4% 하락한 548원까지 기록하기도 했다.

뉴스1

(일론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달 탐사 비용을 도지로"…548원→728원으로

그러나 '반전'이 있었다. 일론 머스크가 CEO로 있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달 탐사 계획의 비용을 도지코인으로 받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이다.

10일 오전 3시7분(한국시간) 미국 경제채널 CNBC는 "지오메트릭 에너지라는 기업에서 스페이스X의 달 탐사 계획 '도지-1'의 비용을 도지코인으로 지불하기로 했다"며 "스페이스X에서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10일 한때 업비트에서 도지코인의 가격은 다시 728원까지 올랐다. 하루 만에 다시 9일 최저점인 548원 대비 32.8% 오른 셈이다.

이날 일론 머스크 역시 오전 7시41분 트위터를 통해 "스페이스X는 오는 2022년 도지-1 위성을 달로 쏠 것"이라며 "달로!!"(To the mooooonnn!!)라는 내용을 업로드(올려주기)했다.

일론 머스크는 해당 트윗에서 모든 비용은 도지코인으로 지불된다며 '(도지코인은) 우주 제일의 암호화폐', '우주 제일의 밈(meme)'이라는 내용도 덧붙였다.
Kri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