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272 0372021051068015272 07 0701001 culture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418000

안숙선 등 명창들의 소리…음원으로 활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국립국악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안숙선, 이춘희 등 우리 시대 명창들의 소리를 디지털 음원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국립국악원은 10일부터 누리집 ‘국악기 디지털 음원 서비스’를 통해 민요와 판소리 등 약 2800개 음원을 새롭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민요와 판소리 등의 녹음에는 안숙선, 이춘희 등 무형문화재 보유자들과 국립국악원과 국립창극단의 김수인, 최호성도 참여했다. 국립국악원은 “음원에는 개성 있고 정감 어린 아니리, 추임새 등도 포함된다”며 “K팝 등 대중음악, 유튜브 제작 등 다양한 콘텐츠 생산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립국악원은 2009년부터 국악기 대중화를 위해 미디(Musical Instrument Digital Interface)에서 창작에 활용할 수 있는 국악기 디지털 음원을 개발했다. 지난해에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기존 ‘단음’ 음원 외에 짧은 선율의 ‘악구’ 음원을 추가했고, 올해는 악기 음원을 넘어 명창들의 소리 음원을 새롭게 제작해 공개하고 있다.

다운로드 수도 상당하다. 지난해 9월부터 제공한 19종 국악기의 ‘단음’ 음원 407개와 궁중음악, 풍류, 민속악을 악기로 연주하는 4초~25초 길이의 짧은 ‘악구’ 음원 2226개는 올해 2월 기준 총 1만 3000여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특히 악구 음원은 작업자가 원하는 템포와 길이로 작업이 가능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서인화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장은 “이번에 새롭게 공개하는 음원은 친근한 민요와 판소리가 중심이 되는 만큼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에는 명창들의 소리와 악구 음원을 활용한 새 음악 공모전도 개최할 계획이다. 국악 음원은 국립국악원 누리집의 국악 디지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서비스되며 공공누리 제1유형에 따라 출처표시 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she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