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235 0142021051068015235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378000

김기현 "文정권 4년은 아마추어 선무당 정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여야정 민생협의제 제안
"1주일 묵묵부답...오늘까지 답달라"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0.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을 맞은 10일 "문재인 정권 4년은 한마디로 아마추어 선무당 정권의 진수를 보여준 시간"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회의를 열고 "국민과 야당을 가두리 양식장 속의 물고기처럼 가둬두고 마치 도덕선생이라도 되는 양 훈계하고 길들이고, 반면에 권력층 자신들은 온갖 특혜와 반칙·불법·탈법·거짓·위선으로 대한민국을 갈등과 분열로 몰아세운 내로남불 4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4년의 실책으로 소득주도성장, 즉흥적 복지정책, 탈원전 정책, 부동산 3법, 허술한 백신 수급, 북한 핵무장 강화, 국제사회 외교 고립 등을 지적한 후 "그야말로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가장 흑역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정 민생협의체 구성, 백신사절단을 제안했지만 1주일이 넘도록 묵묵부답"이라며 "이제 남은 임기 1년간 더이상 시간을 낭비하지 말길 바란다. 오늘까지 답을 해달라"라고 촉구했다.

김 대행은 또 장관 후보자 3인의 거취 문제와 관련,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을 경질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임혜숙(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해양수산부)·노형욱(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세사람은 각종 의혹과 국민적 비난에 직면했다"며 "하나같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적격자만 골랐는지 기가 막힌다”고 몰아붙였다.

이어 “이렇게 인사가 완전히 무너졌는데도, 부끄러움이나 반성조차 없는 모습에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김 수석이 버티는 한 인사 참사는 계속될 것이다. 하루빨리 경질하는 게 순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대통령의 뜻을 헤아리는 ‘코드인사’를 한 덕에 청와대 최장수 수석을 지내고 있긴 하지만, 결국 김 수석은 문재인 정권의 '엑스맨'이 되고 말았다는 게 오늘의 현실이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민생을 살릴 탕평인재를 등용해야 할 때"라면서 "위기의 시간을 기회와 희망 시간으로 만들기 위해 국민의힘은 언제든 협조할 준비가 돼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