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215 0032021051068015215 02 0209003 society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334000

강동구·하남시 '김부선 GTX-D' 반발…국토부 항의방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GTX-D노선 연결 촉구하는 시민들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을 김포에서 부천까지만 건설하기로 한 결정에 항의하고자 12일 세종시 국토교통부를 방문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 구청장과 김상호 경기 하남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주민대표 등이 참여하는 '강동구·하남시 GTX-D 노선 공동유치위원회'가 항의 방문에 나선다.

GTX-D 노선은 서울 강남·하남과 직결되기를 바랐던 지방자치단체들의 요구와 달리 김포에서 부천까지만 잇는 것으로 대폭 축소되면서 해당 지역에서 '김부선' 노선이라며 반발을 샀다.

유치위원회는 GTX-D 노선의 강동구·하남시 경유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하고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위원회는 "정부는 강동구와 하남시에 보금자리주택 등 일방적인 주택공급정책을 추진하며 주민 희생을 강요했으나 돌아온 대가는 폭발적 인구 증가와 교통지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GTX-D 노선이 광역 교통난을 해소할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대폭 축소된다는 계획에 실망했다"며 "GTX-D 노선의 강동구·하남시 유치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국토부의 축소 발표는 GTX 사업이 지향하는 수도권 균형발전과 도시공간 압축 효과를 크게 떨어뜨린다"며 "국민적 염원을 담아 노선을 재조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