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205 1082021051068015205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333000

'멸망' 서인국 "모든 장면 아름다워, 엔딩 신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서인국이 '멸망'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서인국은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에서 신과 인간의 경계에 선 미스터리한 존재 멸망 역으로 변신한다.

‘멸망’은 사라지는 모든 것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의 아슬아슬한 목숨 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월적 존재 ‘멸망’으로 또 한 번의 ‘인생캐’ 경신을 예고한 서인국은 모두의 마음을 단숨에 녹이는 따뜻한 미소와, 서늘하고 냉철한 눈빛으로 냉온을 오가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선보인다. 특히 남녀노소를 가슴 설레게 만든 ‘로맨스 장인’답게 달콤한 목소리와 눈망울로 설렘을 자극하는 것은 물론, 묵직한 내면 연기까지 선보이며 ‘100일 시한부’ 동경과의 위태로운 관계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서인국은 “남모를 슬픔부터 독특한 사랑의 방식까지, 온전히 ‘멸망’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덧붙여 “‘인간’ 서인국과 ‘죽음의 관조자’ 멸망의 공통점이 크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 작은 ‘닮음’을 극대화해 매력적인 멸망을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뜨거운 연기 열정과 캐릭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서인국은 ‘연출’과 ‘엔딩’을 ‘멸망’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모든 장면들이 이루 말할 수 없이 아름답다. 특히 멋진 엔딩 신들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해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인국은 “많은 분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정말 열심히, 재미있게 촬영에 임했다. ‘멸망’을 통해 색다른 모습들을 보여드릴 테니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애틋한 첫 방송 소감을 남겨 본방 사수 욕구를 높였다.

'멸망'은 10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멸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