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188 0032021051068015188 03 0304001 economy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311000

매장으로 첫 출근한 홈플러스 신임 사장…"현장에 경쟁력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이제훈 홈플러스 신임 사장은 10일 "홈플러스의 새 미래를 결정짓는 핵심 경쟁력은 고객과의 접점인 현장에 있다"면서 경영 키워드로 '고객'과 '현장'을 강조했다.

이날 취임한 이 사장은 창고형 할인점인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을 방문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목동점은 홈플러스 스페셜 1호점이자 서울 지역 홈플러스 매장 중 여성이 점장인 유일한 매장이다.

이 사장은 이 자리에서 "오늘은 고객이 선호하는 회사, 지속 가능한 회사, 직원이 행복한 회사인 '새로운 홈플러스'로 나아가는 첫날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고객'에 집중한 네 가지 방향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프라인 경쟁력 회복과 온라인 사업 강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직원이 행복한 회사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 사장은 "앞으로 '이것이 과연 고객과 현장을 위한 일인가'를 끊임없이 질문하고 고객의 눈으로 바라보고 행동하며 고객의 입장에서 해답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11일 집무실에서 취임 소감을 영상으로 촬영해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발송하는 방식으로 취임식을 대신한다.

연합뉴스

홈플러스 이제훈 신임 사장 목동점 첫 출근
이제훈 홈플러스 신임 사장(오른쪽)이 취임 첫날인 10일 오전 서울 양천구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으로 출근해 김현라 목동점장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홈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