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4704 091202105106801470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9716000

장제원 "홍준표, 복당불가 실체 無"…김웅 "조화로 살아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불가론과 관련 "치졸한 편가르기이자, 자신들의 개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홍 의원을 재물삼아 조롱하고 돌을 던지며 이지메하는 몰인간적(沒人間的) 선동정치"라고 비판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복당 놓고 설전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을 꾸준하게 요구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다시 한번 "지체 없는 복당"을 요구하고 나섰다. 반면 당 대표 도전에 나선 김웅 의원은 홍 의원을 공개 저격, 내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장 의원은 9일 SNS를 통해 "국민의힘이 홍 의원의 복당 문제를 둘러싸고 몇몇 극소수 인사들이 쳐놓은 유령 같은 강경보수 프레임에 빠져 정작 당의 주인인 국민과 당원들은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 일반 국민 47%, 국민의힘 지지층의 무려 65%가 홍 의원의 복당에 찬성했다고 제기했다. 장 의원은 "홍준표 복당불가론이 실체가 없다는 사실은 여론조사에서 극명하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홍 의원의 복당불가를 가로막는 것과 관련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와 이익을 위한 치졸한 편가르기이자, 자신들의 개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홍 의원을 재물삼아 조롱하고 돌을 던지며 이지메하는 몰인간적(沒人間的) 선동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을 지지해 주는 65%의 국민들을 강경보수로 몰아세우겠다는 겁니까? 국민의 뜻이 드러났다. 우리 당의 주인 65%가 복당을 명하고 있다"면서 "주인의 심부름꾼인 당 지도부는 더 이상 홍 의원의 복당 문제로 당원들의 뜻을 거역해서는 안 될 것이다.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은 지체 없이 홍 의원의 복당 결정을 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내부 비판에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는 당 대표 출마를 공식화한 초선 김웅 의원을 겨냥해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닌가요?"라며 당 대표 출마를 공식화 한 초선 김웅 의원을 겨냥했다.

그는 이어 "더구나 출마 명분을 보니 어떤 초선의원은 정치 선배들을 험담이나 하고 외부인사들에 기대어 한번 떠 보려고 하고 있는 것을 과연 당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요?"라며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 더구나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 좀 더 공부하고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를 해야 나라의 재목으로 클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김웅 의원도 같은 날 SNS에서 홍 의원의 글을 반박했다. 그는 "홍 의원께, 일찍 피는 꽃은 일찍 지겠지요. 하지만 칼바람 속에서도 매화는 핀다"면서 "그 첫 번째 꽃이 없으면 겨울은 끝나지 않는다. 꽃은 시들기 위해 피는 것이다. 그 찰나의 미학이 없는 정치는 조화와 같다.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십시오"라고 비꼬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