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873 0042021051068013873 04 0401001 world 7.0.0-HOTFIX 4 YTN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8409000

中 야생공원서 표범 3마리 탈출...공원 "어려서 안 위험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한 야생동물공원에서 표범 세 마리가 탈출했으나 공원 측이 이를 숨기고 변명으로 일관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항저우 푸양 야생동물공원에 살던 어린 표범 3마리가 탈출했다. 하지만 동물원은 탈출 뒤 일주일이 지나도록 주변 민가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이 민가에서 표범을 발견하면서 표범이 공원에서 탈출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SNS에는 공원 인근 차 재배지와 주택가 거리를 배회하는 표범의 모습이 올라왔다. 주민들은 공원에서 탈출한 표범으로 보인다고 추측했으나 동물원 측은 이를 부인했다.

지난 7일 밤, 표범이 실종된 지 일주일이 지나서야 표범 세 마리가 동물원에서 탈출했다고 시인했다. 공안이 조사에 나서서야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수색을 시작한 것이다. 공원 측은 동물 전문가와 사냥꾼, 사냥개를 동원해 표범을 잡아들였다. 공안은 "표범 중 2마리가 포획돼 동물원으로 돌아갔다며 세 마리 모두 어린 표범"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 번째 표범이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니 경계를 늦추지 말고 발견되면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표범 탈출을 은폐했던 공원 관계자들은 지난 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공원은 "어린 표범은 공격적이지 않기 때문에 공포를 유발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대중의 비난을 진심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중국 네티즌들은 "말도 안 되는 변명"이라며 "심지어 아직 한 마리가 잡히지 않았다니 너무 두렵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동물원은 허술하게 동물을 관리하고 진실을 은폐하려 한 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푸양 지방정부는 공원 책임자를 체포해 이번 사건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푸양 야생동물공원은 전체 면적이 200헥타르에 달하는 대형 공원으로 중국 동부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하나이다. 최근 5월 휴일 동안 하루 약 5만 명의 관광객이 해당 공원을 방문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