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827 1112021051068013827 04 0402003 world 6.3.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8588000

日유권자 59% "도쿄올림픽 취소해야"···68%는 코로나 대책에 불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가 내각 지지율 43% 그쳐··· 46% "지지 안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엔 51%가 긍정 평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유권자 과반이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7~9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고 10일 보도했다. 관람객 없이 개최하자는 의견이 23%였고, 관람객 수를 제한해 개최하자는 답변은 16%였다.

최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며 방역 대책에 관한 유권자의 불만은 극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변은 68%에 달했다. 긍정적 평가는 23%에 그쳐 지난달 2~4일 조사 때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 같은 질문을 여론조사에 반영한 이래로 가장 낮았다.

스가 요시히데 내각의 지지율은 43%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6%포인트 상승한 46%였다.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로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이 23%로 선두를 달렸고 2위는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19%)이었다. 이어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13%), 아베 신조 전 총리(11%), 스가 총리(4%) 순이었다.

스가 총리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 중국에 대항한다는 태도를 부각한 것에 대해서는 7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국과 중국이 대만을 놓고 대립하는 가운데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에는 47%가 찬성하고 41%가 반대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뒤 해양 방출하는 구상에 대해서는 긍정적 평가가 51%로 부정적 평가 40%를 앞섰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