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473 0182021051068013473 04 0401001 world 7.0.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608144000

고립 관광객 1명 '아찔'…강풍에 100m 中공중다리 '산산조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룽징시에 있는 스카이워크가 강풍에 파손되면서 관광객 한명이 100m 공중에 고립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9일(현지시간) 산이나 전망대 등에 설치돼 공중을 걷는 듯한 느낌을 주는 구조물 스카이워크가 강풍에 크게 부서지면서 그 곳에 있던 관광객 한명이 추락할 뻔 했다고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7일 룽징시 비암산에 있는 스카이워크에서 발생했다.

이날 이 지역의 풍속은 시속 144km로 당시 강풍으로 스카이워크의 유리 바닥이 떨어져 나갔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는 당시 사고 장면이 담긴 사진이 공유돼 화제가 됐다.

사진에는 한 남성이 간신히 난간에 매달려 있었다. 남성이 있는 자리를 제외하고 바닥의 유리패널이 모두 부서지거나 바람에 날려 사라졌다. 이 남성은 다행히 소방관과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