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460 0372021051068013460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66359757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8138000

이슈 국내 백신 접종

65∼69세 접종 예약 시작…백신 접종 속도 붙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부터 65∼69세 사전예약

13일부터는 60~64세로 확대



헤럴드경제

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번 주부터 60∼69세로 확대되며 접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고령층 등을 중심으로 상반기 내에 13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끝내겠다는 방침이다.

1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부터 65∼69세(1952∼1956년생) 어르신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을 받는다. 대상 인원은 총 283만8000명으로 예약 기간은 다음 달 3일까지다. 사흘 뒤인 13일부터는 60∼64세(1957∼1961년생) 400만3000명도 예약이 시작된다.

70∼74세(1947∼1951년생·약 213만명)와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약 8000명)는 지난 6일부터 접종 예약을 접수하고 있다. 다만 어르신들이 온라인 예약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만큼 자녀들이 대신 예약할 수도 있다.

이들 고령층 외에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 가운데 30세 이상인 36만4000명도 13일부터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접종은 전국 각지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 1만2000여 곳에서 이뤄진다.

실제 접종은 이달 말부터 6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65∼74세 어르신 및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는 오는 27일부터, 60∼64세와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등 돌봄 인력은 다음 달 7일부터 접종을 받게 된다.

현재까지 예약률은 순조로운 편이다. 사전 예약이 진행 중인 70∼74세 어르신의 경우 지난 6∼8일 사흘간 전체 접종 대상자 212만9833명 중 55만7244명(26.2%)이 접종 일정을 예약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기준 국내 백신 잔여량은 아스트라제네카 24만2000도스(1회 접종분), 화이자 백신 65만4000도스 등 모두 합쳐 89만6000도스 정도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매주 수요일마다 백신이 도착하고 있는데 지난 5일에는 43만6000회분(21만8000명분)이 들어왔다. 이달 중에는 총 131만4000회분(65만7000명분)이 더 들어올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역시 이달 14일부터 다음 달 첫째 주까지 총 723만회분(361만5000명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iks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