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414 1112021051068013414 02 0201001 society 7.1.4-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8068000

230차례나 지인 속여 29억 뜯어낸 30대···도박으로 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버지 운영 사업 투자해 수익 보게 해줄게”

“갑상선암 걸렸는데 돈 주면 보험금 타줄게”

등 6년간 동창 등 30명 속여 29억원 가로채

서울경제


수년간 지인들을 속여 가로챈 수십억원으로 상습 도박을 해온 혐의를 받는 30대가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사기·상습 도박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지인과 동창 등 30여 명을 속여 약 29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지인들을 속이는 과정에서 A씨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임대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과 원금을 주겠다"거나 "갑상선암에 걸렸는데 돈을 빌려주면 보험금을 받아 돌려주겠다" 등 방식을 통해 지인을들 속여 금전을 가로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 횟수가 무려 230여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사과정에서 경찰은 A씨의 상습 도박을 한 혐의도 파악했다. A씨는 거짓말로 확보한 돈 대부분 스포츠토토·파워볼 게임 등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박자금으로 사용된 금액은 약 5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