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323 1112021051068013323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7925000

'마인' 김정화 사랑했던 김서형→옥자연과 스킨십 나눈 이보영 남편···서서히 드러나는 비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마인’에서 평온함으로 위장된 상류층의 비밀들이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연출 이나정 / 극본 백미경) 2회에서는 상류층 효원가를 둘러싼 비밀들이 하나 둘 새어나왔다. 여인과 사랑했던 정서현(김서형)의 과거가 공개됐으며 서희수(이보영) 남편과 강자경(옥자연)의 수상쩍은 모습도 포착됐다.

이날 방송에서 서희수는 본인이 후원하는 자폐 아동들의 그림으로 전시회를 준비했다. 정서현은 자신이 운영하는 곳이 아닌 다른 갤러리를 택한 그녀의 결정이 효원가의 불화 소문을 일으킬 수 있다며 꾸짖었으나, 서희수는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그럴 의도가 없다는 생각을 전했다.

또한 서희수는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과 함께 와인까지 마시며 가까워졌다. 사랑을 해봤냐는 질문에 “녹아버릴 날개를 가지고 태양을 사랑”했다는 의미심장한 강자경의 답에도 낭만적이라며 건배를 제안했다.

이후 효원家 장녀 한진희(한혜화)의 갑질을 제보 받은 어느 기자가 서희수 아들이 친자가 아니란 사실에 대답하면 갑질 기사는 쓰지 않겠다며 서희수와 거래를 시도했다. 하지만 서희수는 친아들이 아님을 솔직하게 시인하며 아이가 받을 상처를 생각해달라는 진심을 전했고, 갑질 기사는 언제든지 내라며 당당히 자리를 떴다.

한편 집사에게 압수한 핸드폰에 담긴 영상을 보고 불안에 떨던 정서현은 엠마 수녀(예수정)의 상담을 받았다. 그녀의 말에 따라 눈을 감은 채 심연 속 닫힌 옷장 문을 열었고, 그 속에는 과거 꿈을 이루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사랑했던 여인(김정화)에게 이별을 고한 기억이 있었다. 정서현의 인생을 통째로 뒤흔들 수도 있는 이 장면이 바로 영상에 찍혔던 것.

그 가운데 효원가는 또 다른 비밀들로 꿈틀거렸다. 정서현의 집 카덴차에선 정서현의 아들 한수혁(차학연)과 새로운 메이드 김유연(정이서)이 서로의 방을 바꿔 자면서 얽히고설켰고, 서희수의 집 루바토에서는 강자경이 더욱 과감하고 수상한 움직임을 보인 것인데.

특히 강자경은 의심을 살 정도로 서희수의 아들에게 신경을 썼고, 효원가의 안주인 양순혜(박원숙)와도 비밀리에 만났다. 무엇보다 서희수가 믿어 의심치 않는 남편 한지용(이현욱)의 옆을 지나가던 순간, 손가락을 스친 묘한 스킨십을 나눠 충격을 안겼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마인’ 3회는 1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민주 itzm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