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254 0512021051068013254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7836000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으로 아내가 여자로 안보여…약 끊고 1000모 심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호가 될 순 없어' 9일 방송

뉴스1

JTBC '1호가 될 순 없어'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이휘재가 과거 탈모약을 먹고 겪었던 부작용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김학래가 제1회 모모임 총회를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학래는 "대한민국에 모발 이식을 해야 할 사람도 너무 많고 머리 없는 사람도 너무 많은데, 자부심을 심어줘야 한다"라고 얘기했다.

이후 초대 회원으로 이상준과 이휘재가 도착했다. 이 과정에서 이상준과 이휘재는 각각 모발 이식 수술을 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휘재는 과거 정준하가 2004에 모발 이식 수술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휘재는 자신이 탈모라는 것을 느낀 것에 대해 "저희 집 식구들이 이마가 넓고 모발이 얇다"라며 "근데 제가 모발이 얇고 이마가 넓어지는 것이 탈모냐고 했더니 의사 선생님들이 탈모라고 하더라, 그래서 4년 전에 비절개로 모발 이식했다"라고 밝혔다.

이휘재는 또한 모발 이식 전 복용했던 탈모약의 부작용도 앓았음을 고백했다. 이휘재는 "처음 상담 받았을 때가 '비타민' MC를 할 때인데 이마가 넓어지는 것도 탈모라고 해서 탈모약을 처방 받았다"라며 "그런데 약이 센 대신 부작용이 남성성을 잃어버릴 수 있다는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학래는 탈모약 복용시 부작용은 1만명 중에 10명 정도에서 발생하는 적은 확률임을 알렸고, 이휘재는 "제가 거기에 해당됐던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약을 먹고 두 달 지났는데 와이프가 여자로 안 보이더라"라며 "그래서 이건 아니다 싶었고 약을 끊고 모 심기를 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과 웃음을 자아냈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