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241 0182021051068013241 01 0104001 politics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607802000

"부대 30일 격리 중 도시락 38개가 전부"…잇따르는 부실급식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 부실 배식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휴가 복귀 후 30일 동안 격리됐던 육군 장병이 도시락이 총 38개 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0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부실배식을 넘어선 제보가 들어왔다"며 "해당 인원은 (체중이) 65kg에서 50kg까지 빠졌다고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함께 첨부된 글에서 현역 병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는 "작년 10월에 휴가를 나갔다가 복귀하면서 유증상으로 30일 격리를 했는데 도시락이 총 90개가 나와야 하는데 38개 밖에 제공되지 않았다"라며 "갯수를 아는 이유는 도시락을 치우지 않고 격리하는 동안 갖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많이 먹으면 하루 두끼, 거의 하루 한끼씩만 제공돼 사비로 부탁을 해 PX에서 밥을 사먹을 정도였다"면서 "격리 전 몸무게는 65kg에서 격리가 풀리고 50kg까지 빠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에서 다른 이용자는 자신의 군 격리 기간 중에 받았던 도시락 사진을 올렸다. 이 도시락에는 쌀밥과 김치 조금, 김, 건더기가 보이지 않는 국이 전부다.

지난 8일에도 한 부대의 격리자용 조식 도시락이 문제가 됐다. 해당 사진에는 플라스틱 일회용 용기에 밥과 계란찜, 김치만 담겨 있다. 해당 부대는 반찬이 충분히 배식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지난 7일 서욱 국방부 장관이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소집해 장병 1인 급식비를 20% 인상하는 등 부실급식 해소를 위한 종합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kdk@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