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076 0562021051068013076 06 0602001 entertain 7.0.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7542000

어린 시절 사기 경험 고백한 빽가 "비싼 구두 보고 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빽가. 한윤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코요태 멤버 빽가(본명 백성현)가 어린 시절 사기당했던 경험을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손해사정사 코너에는 교정 상담을 하러 치과에 갔다가 정밀검사비만 20만원이 나와 얼결에 교정을 받게 됐다는 청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에 개그맨 김태균이 빽가에게 비슷한 경험이 있냐고 물었고, 빽가는 “장사하는 분 중 홀리게 하시는 분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빽가는 “뒤늦게 알고 보면 속은 경우더라”며 “우리 때 만보 구두가 유행했는데 그게 너무 갖고 싶어서 엄마에게 사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학생 때 소풍을 가기 전 구두가 너무 사고 싶었다”며 “유명한 건 비싸니까 비슷한 걸 파는 가게로 갔다”고 부연했다.

계속해서 “사장님이 색깔을 골라주며 5만원인데 3만원에 주신다고 했다”며 “나중에 엄마랑 갔더니 6만원이라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더불어 “알고 보니 한짝에 3만원이라고”라고 떠올렸다.

나아가 "엄마도 제가 속은 걸 알고 화나서 ‘야 이 양아치야’라고 소리 질렀다”고 덧붙였다.

이후 구두를 샀냐는 질문에 빽가는 “엄마 앞에서 울어서 결국 다른 구두를 사주셨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김태균은 “일부러 사기당한 후 노리고 운 거 아니냐”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빽가는 2004년 코요태 정규 6집 ‘Koyote6’으로 데뷔했으며, 올해 컴백을 목표로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