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2443 0522021051068012443 03 0308001 economy 7.0.0-RELEASE 52 뉴스핌 65406000 false true false true 1620606546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스페이스X, 달 탐사업무에 도지코인 결제 수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탐사업무 비용으로 가상화폐 '도지코인'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머스크가 도지코인에 대해 "사기다"라고 한 지 하루만의 일이다.

9일(현지시간) CNBC등에 따르면 이날 스페이스X와 달탐사 프로젝트를 착수하는 지오메트릭 에너지사가 홈페이지에서 이번 프로젝트와 관련한 비용은 전액 도지코인으로 지불한다고 밝혔다. 지오메트릭 에너지는 내년 1분기에 '도지-1 달탐사(DOGE-1 Mission to the Moon)'라는 프로젝트를 착수한다.

'도지-1 달탐사'는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정육면체 모양의 위성을 실어서 달에 보내는 계획으로 이 위성에는 센서와 카메라, 컴퓨터 시스템 등이 내장돼 있다.

이와 관련 스페이스X 부사장 톰 오치네로는 "도지-1 프로젝트는 가상화폐가 지구궤도를 넘어서도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행성 간 상업거래의 토대를 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가 금전적으로 얼마가 소요될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난 4월 1일 "스페이스X는 도지코인을 문자 그대로 달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한 머스크의 말이 현실화 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머스크는 예능프로그램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에 출연해 "(도지코인은) 사기다"라고 농담해 도지코인 가격이 개당 최대 0.7달러 선에서 30% 이상 급락한 0.5달러 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농담이지만 "도지코인이 사기"라고 한 머스크 발언에 투자자들이 반응하고 있는 것 같다고 입을 모으면서 머스크가 도지코인에 대해 보다 친화적인 발언을 할 것을 기대했다며 그의 발언 수위가 당초 예상에 못미쳐 실망 매물이 쏟아졌다고 풀이했다.

외신들은 도지코인 급락을 야기한 게 무엇인지 불분명하지만 "소문에 사고 뉴스에 팔라"는 투자 전략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뉴스핌

도지코인.[사진=블룸버그] 2021.05.05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